언론보도

시민이 만드는 생활정책연구원의 언론보도를 확인하세요.

18.02.06 화재ㆍ재난피해 최소화 위한 시민초기대응 역량 강화 토론회

2018.06.19 17:51 80 0

본문

 
▲ 김영진의원_화재시민초기대응역량강화토론회 (1)
▲ 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시민초기대응 역량 강화 토론회’에서 대회사를 통해 재난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대피훈련 등 시민들의 대응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영진 의원실 제공

최근 제천 스포츠센터와 밀양 세종병원에서 잇따라 발생한 화재 참사로 수십 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시민들의 초기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토론의 장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수원병)은 6일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사)시민안전파수꾼협회, (사)시민이만드는생활정책연구원, (재)베스티안재단 등과 공동으로 ‘화재, 재난 피해최소화를 위한 시민초기대응 역량 강화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기조 발제를 맡은 원종석 서울연구원 안전환경연구실 연구위원은 재난 상황에서 시민 초기대응을 활성화함으로써 인명피해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연구위원은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에서는 192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나 2014년 도곡역 화재에서는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는 도곡역 지하철에 탑승한 시민이 초기에 적절한 대처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서울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시민 초기대응 교육사업인 ‘시민안전파수꾼 양성 사업’을 소개한 뒤 ▲개인 안전의식 고양 ▲공공의식 회복의 단초 ▲도시 재난회복력 프레임워크 ▲관·민 거버넌스를 통한 사회안전망 구축 등을 효과로 꼽았다.

권용희 (사)시민안전파수꾼협회장은 토론에서 “안전교육을 받은 사람도 재난심리 속에서 생존 가능한 행동을 모두 하기는 어렵지만 황금시간 안에 초기 대응을 리드할 사람이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재난 시 초동대응과 관련, 구조자 중심에서 피난자 중심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회사를 통해 “제천·밀양 화재 참사 이후 각종 법령 및 제도 개선에 대한 문제에만 초점이 맞춰지고 대피훈련 등 일반 시민의 대응 방법에 대해서는 관심이 부족한 편”이라며 “화재에 대한 시민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대응·대피 훈련을 생활화하기 위한 참여 및 체험 중심의 소방교육이 시급하다”고 힘줘 말했다.